분류 전체보기 1127

천진난만하던 나미에가 이렇게 컸어요.

'어느날 마릴라는 그제서야 앤이 키가 커지고 의적해졌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을 발견한 마릴라는 왠지 모르는 눈물이 나오려고 합니다. 처음에 양녀로 들어왔을 때 언제 멈출지 모르는 수다를 계속 떨고 툭하면 소리 지르고 울던 앤 셜리의 첫모습이 떠오르기 때문이었습니다. 아~! 지금 내가 꼭 그런 마릴라의 기분이군. 나는 잠깐 방에서 동영상강의를 듣고있다가 주방에 물 마시러 나온 奈美惠를 쳐다보았는데 컵에 물을 마시고 있다가 내가 쳐다보는 것을 발견한 奈美惠(18才)는 "엄마! 왜?" "奈美惠~! 요즘 서너달째 학교에도 못가고 고심이 참 많겠구나~! 이놈의 코로나19가 왠말이라니?^^" "글쎄말이야. 엄마! 아~! 부담스런 자유야~!^^" 아~! 왜 오늘 이제서야 다 발견하지? 언제부터 다듬었..

카테고리 없음 2024.02.24

쟤가 뉘집 딸인가요?

...."다다이마!" 현관문이 열리면서 단발머리에 단정한 교복에 입에 마스크를 한 여고생이 들어온다. 바로 하나이 나미에(花井 奈美惠)이다. 무척 천진난만 했는데 이제는 비교적 얌전해진 듯 싶다. ...(중략)... ...그래서 이때 98년도에 태어난 하리에와 유호가 태어난 달이 차익 많이 나는 것이다. 그리고 나미에와 토모에 나미에는 혼전임신.출산을 먼저 했고 토모에는 정식으로 결혼하여 아이를 가졌다. 그런데 공통점이 하나 있다. 바로 연년생인 자녀가 오빠와 여동생이라는 것과 같은 97년생,98년생 이라는 점이다.

카테고리 없음 2024.02.24

"마호~! 사랑이란 너무 아픈거란다~!"

대1인 우리 마요언니(큰언니) 나(10살)랑 마오언니(작은언니)는 단둘이 있을 때 마요언니와 남친인듯한 그 남자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였다. 내가 야외수업을 하러 나갔을 때 거리에서 본 그 남자는 마요언니가 대학교에 들어와서 사귄 남친이 맞았다. *마오언니대역... 이시원, 나 마호의 대역... 꼬마 이세희. 나랑 마오언니(高3)는 단둘이 있으면서 "거봐! 마오언니! 내말이 맞잖아!^^ 남친을 사귄거였어." "그렇구나..^^" "아~! ^^ 멀리서 보니까 참 분위기있게 생겼더라." "그래.^^" "아~!^^ 마요언니(大1)는 좋겠다... 이제 분위기 있는 남자를 만나서 ... 분위기 있는 곳에서 ... 분위기 있는 데이트를 하겠지?" (말하면서 나는 두손을 기도하는 자세로..

카테고리 없음 2024.02.24

류스케삼촌은 오빠와 나를 성가시게 해.

류스케삼촌(이제 소학교에 들어간)은 아기였던 오빠와 나를 무척 성가시게 하였다. 뭐 류스케삼촌의 후일담으로는 아기인 오빠와 내가 너무 귀여워서 그랬다고 하고 또 엄마(토모에)가 삼촌의 어린시절에 (엄마랑 삼촌이랑 17살차이임.) 나를 돌봐줄 때 처럼 소노마마(그대~~로) 보답해주는 거였다고 한다. 한번은 그런 적 있었다. 내가 어떻게 기억하는지는 몰라도 오빠랑 내가 아무리 귀여워도 그렇지 쌔근쌔근 자야하는 수면시간까지 침해하는 것이었다. 자꾸 손가락으로 얼굴 여기저기 만지고 간지럽히고 또 돼지코를 만들어보이며 킥킥! 웃기도 하였다. 당연히 애기인 오빠랑 나는 울음을 터트렸고 엄마는 달려와서 "류스케~! 너 조카들 앵간히 성가시게 해라! 응?" 하면서 아직 울고있는 오빠와 나를 "웅~! 그래그래! 누가 그..

카테고리 없음 2024.02.23

우리 연년생 딸은 둘이 방에만 놔두면

나는 연년생 딸을 두고있는 엄마이다. 내가 외출하기전에는 책상에 책 펴고 공부하는 듯 하다가 내가 외출만 하면 둘이서 침대에서 둘이 레슬링을 하고 논다면? 아마도 내가 현관문을 나서는 소리와 함께 "이리 와!"하고 승부를 보기 시작한다면? 머리가 산발인데다가 옷에 단추가 끌러져 있는 것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다.

카테고리 없음 2024.02.23

유토를 낳은지 얼마나 되었다고

...또 임신을 하였다. 아- ! 우리 첫아이 유토가 태어났다.(97년도) 그리고 이제 임신과 출산을 준비하느라고 그동안 못먹었던 것과 못들었던 것과 못했던 것들을 실컷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는 가벼운 몸과 마음으로 다닐 수 있게 되었다 ...라고 생각했는데! 이제 곧 결혼을 준비하는 사와에(柳川 佐和惠) 와 사귀던 술김에 관계를 하여 임신을 해서 지금 배가 불러오는 나미에(磯部 奈美惠)를 만나러 신오쿠보에 있는 한 커피숍으로 왔다. "아-! 이제 봄날은 진짜로 갔구나. 응?" 그렇게 말하고 있는데 갑자기 내 목이 답답하더니만 나도 모르게 사와에와 나미에가 보는 앞에서 "웁~~~~!!"을 보이고야 말았다. 그 모습을 본 사와에와 나미에는 안쪽으로 마주보고 웃으면서 입가에 미소를 지어댔다. 그러..

카테고리 없음 2024.02.22

"어린애의 말이니 너무 서운해하지마~!"

...라는 언니의 말. talking. 19才 赤山 流助(1976年生) 맞는말이기는 하지만 나는 매 순간마다 큰거울을 볼 때마다 "내가 언니보다 못한 게 뭐야? 그리고 류스케한테 언니보다 못한 누나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어린애의 말이니 너무 서운해하지말아야한다... 그래! 맞는말이기는 하다 하지만 그 어린애의 말에 나는 매번 속상하다. 밖에서는 여러 남자들이 이 토모카의 매력을 알아주는데.... 가정에서는 막내남동생에게 무시를 당한다. 매번 말하지만 .... 류스케~! 언니만 누나니? 나도 니 누나다~!

카테고리 없음 2024.02.22

"남동생이 큰누나를 너무너무 좋아해~"

나는 여대생이 되었다. 그리고 이제 반은 사회인이다. 학교근처에 한 원룸을 두고 이제 등하교를 해야하고 대학일정을 보내야만 한다. 그러던 어느날 내 뽀께베루(삐삐)로 엄마한테 연락이 왔다. "엄마! 왜?" "너 집에 좀 왔다가야 겠구나~!" "왜그러는데?" "류스케 이녀석이 자꾸 울면서 너만 찾는단다. 큰누나 며칠째 안 들어온다고 내가 이녀석 잘 달래주고 때로는 혼내주기도 하는데 암만해도 소용없단다. 어쩌면 좋니?" "그러면 토모카는 뭐하고 있고? 나만 누나야? 토모카도 누나잖아!" "토모에~! 류스케가 작은누나는 큰누나같지가 않다고 그런단다." "뭐~~~~~어?(아휴~! 이럴 때마다 내가 토모카한테 뭐가 되는거야?)"

카테고리 없음 2024.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