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6 2

큰형부와 큰언니는 참 화끈하게 논다.

talking. 18才 池村 香織(1972年生) 어느날의 일이었다. 내가 방에서 공부하고 있는데 옆방에서 언니의 "꺄~~악!!"하는 비명소리가 들렸고 나는 그소리에 놀라서 옆방으로 가보았다. 그리고 "이거 놓아요!! 놓으란 말이에요~!!" "흐흐흐흐~! 순순히 내말을 들으시지.""꺄~~~악!!" 나는 방문밖에서 듣고있다가 "(홧! 이게 무슨상황이지? 형부가 저럴 수가!)"하고 있었고 그러는동안에 "꺄~~~악!! 놔요! 놔요! 당장 놓으란 말이에요!!"하는 소리는들려왔다. 나는 안되겠다 싶어서 일단 욕실에 가서 세숫대야를 가지고 달려와서 언니.형부의 방문을열어젖혔다. 그리고 내 눈앞에는 의자에 묶여서 와이셔츠차림인데 윗단추가 열려있고브래지어에 싸인 가슴이 노출된 상태였다. 나는 눈동자에서 불꽃이 일어났고 ..

카테고리 없음 2022.11.06

앗! 나의 여중동창이다!

패싸움사건이후 며칠후... 2차전이 일어날 뻔 했다. 나 토모에와 미나에,나미에,치사토가 아오츠바메산반가이 거리를 걷고 있는데 그때 그년들을 또 마주쳤다. "아니? 일전에 그년들 아냐?" "오! 그래! 또 만났네!" 이번에는 나 토모에도 같이 있었다. "며칠전에 그년들이야!" "토모에! 쟤네들 때문에 코반(파출소)구경을 다 하고 왔잖아." 나는 친구들의 말을 듣고 "그래? 너희들이었단 말이지?" 그리고 이제는 나 토모에까지 함께하는 일촉측발의 상황까지 가고 있었다. ...잠시후 장소는 한 페스트푸드점. 다른 멤버들은 모두 말 없이 한바가와 쉐이크를 먹으면서 서먹서먹한 분위기인데 단 두명인 치요와 토모에만이 담소를 나누고 있었다. "정말 이렇게 다시 만나는구나~!^^:" "그래도 네가 대장격이라서 이 싸움..

카테고리 없음 2022.11.06